성.추.행으로 욕 먹고 ‘무죄’ 판정 받고 나온 배우 근황

2020년 4월 29일

뮤지컬 배우 강은일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성추행 혐의 무죄가 확정된 이후의 근황을 공개했다.

성.추.행으로 욕 먹고 '무죄' 판정 받고 나온 배우 근황

강은일은 쏟아지는 눈물을 참지 못한 채로 취재에 응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1심에서 강은일은 징역 6개월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받았으나, 2심에서 판결이 뒤집혀 무죄가 확정됐다.

성.추.행으로 욕 먹고 '무죄' 판정 받고 나온 배우 근황

이에 관해 강은일은 “2심이 마무리되기 직전에 어머니가 손을 들고 판사님들께 제발 한 번만 현장에 와서 봐달라며 소리쳤다”고 말했다.

그 결과 판사들은 어머니가 하는 말을 무시하지 않고 직접 현장에 나왔으며, 사건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들의 진술 또한 강은일의 주장과 일관되어 무죄 판결에까지 이르렀다고 전했다.

성.추.행으로 욕 먹고 '무죄' 판정 받고 나온 배우 근황

강은일은 최근 심경으로는 “짐을 덜었다는 마음은 들지만 여전히 세상이 무섭다. 그럴수록 더 떳떳해야 한다는 가족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강은일은 “구치소 생활을 하면서 불면증과 우울증이 생겨 약을 먹었었는데 이제 끊었다”며 “판결이 나도 ‘성추행 무죄’라는 낙인이 평생 나를 따라다닐 것이기 때문에 평생 사건이 일어나기 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말하는 등 비관적인 모습을 보였다.

성.추.행으로 욕 먹고 '무죄' 판정 받고 나온 배우 근황

끝으로 강은일은  “내 말이 성범죄 피해자를 지키지 말라고 해석되는 건 아닐까 두렵다”라는 걱정과 함께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은 사건을 성별이 아닌 진실 그대로 판단하길 바라며 나를 고소한 여성에게는 민사적 형사적 대응을 모두 할 것이다”며 발언했다.

성.추.행으로 욕 먹고 '무죄' 판정 받고 나온 배우 근황

한편 강은일은 강제추행 의혹을 이유로 출연 중이거나 출연을 앞둔 모든 작품에서 하차했으며, 소속사와의 전속계약도 해지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강은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