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가 피해자 됐다” 김유진 PD 극단적 선택을 보는 네티즌 반응

2020년 5월 4일

이원일 셰프의 예비신부 김유진 PD가 최근 불거진 학폭 논란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가해자가 피해자 됐다 김유진 PD 극단적 선택을 보는 네티즌 반응

4일 김유진 PD의 외사촌 오빠 A 씨에 따르면 김 PD는 오늘 오전 3시께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후 가족들에게 발견돼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상태다.

A 씨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라고 한 언론사에 밝혔다.

가해자가 피해자 됐다 김유진 PD 극단적 선택을 보는 네티즌 반응
김유진 PD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학폭’ 폭로 글에서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됐다.

가해자가 피해자 됐다 김유진 PD 극단적 선택을 보는 네티즌 반응

이에 김유진 PD는 자필 사과문으로 학폭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고, 연인 이원일 셰프 역시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후 두 사람은 출연 중이던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도 자진 하차했다.

학폭을 인정한 김유진 PD의 극단적 선택 사실에 누리꾼들은 다소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가해자가 피해자 됐다 김유진 PD 극단적 선택을 보는 네티즌 반응

누리꾼들은 “피해자를 더 고통스럽게 만드는 선택” “가해자가 피해자가 되는 법” “이런 상황이 안타깝지만 동정은 안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가해자가 피해자 됐다 김유진 PD 극단적 선택을 보는 네티즌 반응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