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여줄까?” 사람들 충격에 빠뜨렸던 얼마 전 양예원 발언

2020년 5월 4일

유튜버 양예원이 누리꾼들을 향한 ‘막말’로 도마 위에 올랐다.

양예원은 과거 인스타그램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에서 과거 ‘비공개 촬영회’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예민하게 반응했다.

질문을 본 양예원은 화를 내며 “너도 죽여줄까? 너도 죽여줄게”라고 웃으며 말했다.

그러면서 “꺼져 병X아. 네가 가서 실장한테 물어봐”라고 말하며 “재기해”라는 남성 혐오 발언까지 덧붙였다.

논란이 되자, 양예원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뭐만해도 사진 다 갖다 퍼 나르면서 있는 이야기 없는 이야기 다 만들어서 붙여놓고 별별 욕 다 던져놓고 소름돋는 발언을 공개된 댓글부터 디엠으로까지 매일 괴롭힌다. 맨날 괴롭히던 사람한테 똑같이 한마디 한 게 또 사이코패스가 되는 매직이냐”라고 반박했다.

또 “아 그리고 라이브 방송에서 ‘언니 유튜브 사실이에요?’ 하는 걔 일반 시청자 아님. 일부러 와서 매일 악플달던 악플러임. 뭐만하면 가해자가 순진무구한 사람 되어있는 거 진짜 코미디”라고 주장했다.

양예원은 지난해 5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을 당했으며 찍은 사진이 인터넷에 유출됐다고 주장했다.

당시 스튜디오 실장은 양예원 씨와 주고받은 대화 내용과 계약서 등을 근거로 추행이나 촬영 강요는 없었다면서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하기도 했다.

대화에 따르면 양예원은 “이번 주 일요일 아침에 학원비를 완납해야 한다. 그래서 그 전까지 한 번은 더 해야 부족한 돈을 채운다”며 “만약 일정이 안 된다면 가불이 되나 물어보려고 한다”며 금전적 상황을 설명하고 촬영을 요구했다.

이후 비공개 촬영회 사진 유출 등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