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2020년 5월 6일

만 13살의 나이로 2000년 데뷔한 가수 보아,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그녀는 당시 데뷔하던 시절 뼈아픈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그 이유는 바로 ‘보아 때문에 H.O.T가 해체한다’는 루머 때문이었다.

보아는 네이버TV에서 공개된 ‘키워드#보아’에 나와 소속사 후배인 키와 식사를 하며 어린 시절 달렸던 무수한 악플에 대한 심정을 토로했다.

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보아는 “어렸을 때 사람들이 조금 무서웠다. 욕을 너무 많이 먹어서 사람들이 나를 엄청 싫어하는 줄 알았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나의 모습을 대중에게 보이는 거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당시 보아에게 달린 욕은 성적인 말과 인신 공격은 기본이었고, 안티 팬픽이 가장 많이 나온 연예인이었다.

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키 역시 해당 이야기를 듣다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아무 이유 없이 욕먹은 거 같았다”며 안쓰러운 듯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하지만 보아는 “내가 왜 남의 시선에 휘둘리며 흔들려야 할까, 이제는 권보아라는 인생을 살기로 했다”며 타인의 시선에 휘둘리지 않고 아픔을 극복하겠다는 모습을 보여 팬들의 안쓰러움을 샀다.

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한편 보아는 자신이 ‘아틀란티스 소녀’를 부를 수 없는 사연이 있었음을 고백해 주목을 받기도했다.

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2003년 7월 9일 지방 스케줄을 마친 보아가 폭우 속에서 서울로 오던 중 매니저가 교통사고로 인해 세상을 떠나는 사건이 일어나게 된다.

고작 18살이었던 어린 보아가 감당하기에는 너무 벅찬 일이었지만, 보아는 쉬지 못한 채 3일 후 울다 지친 탈진 상태로 바로 무대에 올라야 했다.

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노래 ‘아틀란티스 소녀’는 밝은 댄스 곡이지만 보아는 차마 웃으며 무대에 서지 못했고, 방송 후 일각에선 프로 정신이 부족해 표정 관리를 하지 못한다며 그녀에게 비난을 퍼부었다.

일이 점점 커지자 당시 MBC 음악 캠프의 권석 PD는 “보아는 바로 며칠 전 가족처럼 친하게 지내던 매니저를 교통사고로 잃는 아픔을 겪었다. 그래도 기특하게 카메라 리허설까지 훌륭하게 마쳤다. 항상 보아의 노래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렇게 춤을 추면서 노래도 완벽하게 할 수 있구나 감탄하곤 했는데 너무 안타까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보아 데뷔 '일주일'만에 안티카페 15개 생겼던 이유

다음날 인기가요 에서는 제작진의 배려로 ‘아틀란티스 소녀’ 대신 추모의 의미로 검은 정장을 입고 ‘나무’를 불렀으나 여전히 힘들어하는 보아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결국 ‘아틀란티스 소녀’로 1위를 하게 된 보아는 매니저에게 고맙다는 소감을 말하며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이후 2014년 보아는 한 프로그램을 통해 ‘아틀란티스 소녀’에 대해 이런 말을 남겼다. “가수들은 자기 노래 중에 안 들었으면 하는 노래가 꼭 하나쯤은 있잖아요 저는 이 노래가 그래요”라고 전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버tv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