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2020년 5월 8일

지난 7일 유튜브에는 수의대생 유튜버인 ‘갑수목장’의 만행을 폭로하는 영상이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해당 영상은 갑수목장의 측근이 제보한 것으로 추정된다.

갑수목장과 편집자는 방송에서 드러나는 선한 모습과는 다르게 고양이 옆에 둔 햄스터의 죽음을 보고도 채팅에서 “변기통 ㄱ”라며 아무렇지 않게 대하거나, “고미, 도리(고양이들)가 밥을 굶기니까 일을 한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영상 게시자는 심지어 상단의 일부 내용은 동물보호법 제 3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특히 배우 유승호가 갑수목장으로부터 고미와 도리를 입양했기에 네티즌들은 더욱 화를 참을 수 없었다.

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게시자는 해당 내용을 밝히면서 유승호에게 “갑수목장으로부터 학대받던 어린 고양이를 구조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이후에는 갑수목장이 컨텐츠를 위해 펫샵에서 구매한 고양이를 유기묘로 위조하거나, 채널 편집자인 ‘kittyclass’와 함께 “가슴 큰 여자가 노출 좀 하면서 새 채널 배우하면 ㅈㄴ 대박”이라는 등 여성을 성상품화한 대화가 담긴 캡쳐본도 공개됐다.

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끝으로 게시자는 “이 영상은 비방이 아닌 공익의 목적으로 제작한 것이다”라고 갑수목장을 폭로한 이유를 밝히며 “수의대 본과 3학년에 재학 중인 박갑수는 2년 뒤에, 4학년에 재학 중인 편집자는 1년 뒤에 수의사가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이 수의사가 되는 게 맞는 거냐”는 질문과 함께 “나중에 고통받을 보호자와 동물들을 위해서라도 막아야 하니 이를 공유해달라”고 주장했다.

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한편 갑수목장은 50만 구독자를 보유한 수의대생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으며, SBS ‘애니멀봐’에 출연하거나 배우 유승호가 해당 채널로부터 유기묘를 입양해 화제를 모았다.

현재 갑수목장은 자신의 채널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낸 상태이다.

논란 터진 고양이 유튜버 갑수목장이 유승호에게 한 짓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갑수목장 폭로합니다’, ‘갑수목장’, SBS ‘애니멀봐’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