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2020년 5월 15일

유튜버 갑수목장과 그의 편집자가 수의사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한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유튜브 ‘스브스뉴스’는 지난 13일 ‘갑수목장 충남대에서 징계받고 퇴학당해도 수의사 될 수 있다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최근에는 갑수목장과 편집자가 다니고 있는 충남대학교 측에서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당 단과대학이 징계 위원회를 열 수 있도록 권고할 예정”이라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후 영상에서는 두 사람이 수의사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스브스뉴스는 충남대학교 학칙 상 가장 심한 처벌인 ‘제적’ 처분을 받는다고 해도 다른 학교 수의학과에 입학하면 수의사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성범죄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아 출교당한 고려대 의대생이 2016년 성균관대 의대에 다시 입학해 논란된 적이 있었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그렇지만 대학 측의 징계에 그치지 않고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처벌을 받는다면 얘기가 달라진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는 현행 수의사법이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금고 이상의 실형을 받은 사람은 수의사가 될 수 없다고 명시했기 때문이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현재 갑수목장 측은 고양이와 햄스터를 같은 공간에 방치해 죽게 했다는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갑수목장 사건 담당 변호사는 인터뷰에서 “나의 직접적인 행동으로 인해 동물이 상해나 사망에 이르렀을 때 동물 학대로 처벌할 수 있다”며 “햄스터 사망과 관련해서는 고양이의 개입도 있어 처벌을 피해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한편 갑수목장 측은 배설물이 뒤섞인 환경에서 개와 고양이를 키우고 굶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지만, “동물을 학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스브스뉴스는 “현행법상 동물을 죽게 하거나 다치게 한 건 아니기 때문에 처벌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그들이 수의사가 되는 걸 막을 수 있는 사회적 장치가 사실상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그러면서 “동물 학대로 인해 처벌받는 범위가 넓어져야 할 필요성이 있으며 나아가 수의사 자격에 관해서도 결격 사유를 넓게 인정하는 방향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애초에 고양이와 햄스터를 같이 넣어두는 건 좀 아니다”, “우리나라 법이 얼마나 무능한지 알려주네”, “이 사건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 등 다양하게 반응했다.

갑수목장이 여전히 수의사 될 수 있는 충격적인 이유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스브스뉴스’, 유튜브 ‘갑수목장’,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