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나온 절망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연구 결과

2020년 5월 26일

시간이 지나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주춤할 것이라는 기대를 무너뜨리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나온 절망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연구 결과

프랑스 남부에 있는 엑스마르세유대학 연구진은 긴꼬리원숭이에 속하는 그리벳원숭이(또는 녹색원숭이)에게서 채취한 신장 세포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시킨 뒤 60℃ 환경에 1시간 노출시켰다.

기온이 높은 상태에서 바이러스가 죽을 것이라 기대했으나, 바이러스 일부가 여전히 복제능력을 유지하는 것을 확인했다.

최근 나온 절망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연구 결과

또 연구진은 입속에서 채취한 샘플 등이 생물학적으로 오염될 수 있는 실제 상황을 모방하기 위해, 동물성 단백질을 첨가해 만든 ‘더러운’ 환경과 그렇지 않은 ‘깨끗한’ 환경에 감염 세포를 두고 열을 가했다.

최근 나온 절망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연구 결과

그 결과 ‘깨끗한’ 환경에 있던 바이러스는 완전히 비활성화됐지만, ‘더러운’ 환경에 있던 바이러스는 일부가 여전히 생존해 활동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바이러스에 열을 가하면 감염력이 떨어질 수는 있어도, 감염을 일으키기에 충분한 양의 바이러스는 여전히 살아남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나온 절망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연구 결과

이어 “거의 끓는점 수준의 온도인 92℃에 15분간 노출하자 바이러스가 완전히 비활성화되기는 했지만, 높은 열을 가하게 되면 바이러스 유전물질(RNA·리보핵산)이 손상돼 감염검사 시 민감도가 떨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온이 오르면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힐 것이라는 기대를 우려로 바꾸기에 충분하다.

최근 나온 절망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연구 결과

실제 중국 연구진이 이달 초 미국 의학협회 저널인 네트워크 오픈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중국 장쑤성의 한 대중목욕탕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