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가 일주일동안 후배들한테 준 용돈 액수

2020년 5월 28일

가수 태진아가 남다른 후배 사랑을 드러냈다.

태진아가 일주일동안 후배들한테 준 용돈 액수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태진아-이루, 이동준-일민 부자(父子)가 출연한 ‘아빠 라스 가?’ 특집으로 꾸며졌다. 스페셜 MC로는 김구라 아들 그리가 출연했다.

이날 태진아는 후배들 용돈으로 지출을 많이 한다며 “음악방송을 가서 대기실에 있으면 후배들이 다들 인사하러 온다. 음반 냈다고 주면서 인사를 하는데 음반만 받을 수가 없더라. ‘재수 있는 돈이니까 꼭 1등 하라’고 봉투에 돈을 넣어 준다”라고 밝혔다.

태진아가 일주일동안 후배들한테 준 용돈 액수

아들 이루는 “아버지가 방송국 가기 전에 꼭 은행을 간다. 일주일에 최소 1000만 원은 쓰시는 거 같다”라고 설명하며 “걱정은 되지만 본인이 너무 즐기고 계시고 아버지 기쁨이니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태진아는 갑자기 주머니에서 용돈 봉투를 꺼내며 MC그리에게 건넸다.

그리는 “제가 지금까지 (태진아 선배에게) 받은 돈만 200만 원~300만 원은 되는 것 같다”라며 “좋은 곳에 쓰겠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에 이동준은 아들 일민에게 “(태진아의) 가게에 가끔 들리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