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잡아내 선처없이..” 악플한테 진심 빡친 김희철 대처

2020년 7월 23일

지난 22일 김희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처 없습니다. 설령 합의하더라도 모두 변호사에게 줄 겁니다” 라는 내용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그는 “정솔 변호사분들과 강남 경찰서 수사관님들 감사합니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악플러들 계속 잡을 겁니다”리며 고소장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고소장이 찍혀있었다. 정보통신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에 대한 사건이었고 고소인은 김희철이었다.

김희철은 “답 없는 악플러들과 끝까지 싸우며 자료를 모으고 제게 힘이 되어준 내 팬들. 그 누구보다 힘들었을 텐데 정말 고마워요”라며 “앞으로도 재수야 없겠지만 사고는 안 치는 우주대스타 김희철 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희철은 방송을 통해 “악플러들과 싸우려고 하는 게 아니다. 잡으려고 한다”면서 악플러들에게 경고한 바 있다.

당시 그는 故 설리와 구하라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히며 “두 친구는 남자들에게 성희롱을 당하고, 여자들에게 모욕을 당했다. 그러다 두 친구가 세상을 떠났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의 강경한 모습을 접한 팬들은 “악플러들은 제대로 대응해야 정신 차린다”, “희철 님 응원합니다” 등 댓글을 달며 그를 응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77억의 사랑’, Instagram ‘kimheenim’, 트위치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