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가’가 취업시켜 준다더니 제 졸업 작품만 표절해 갔네요”

2020년 7월 28일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가 작품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독일의 패션 디자이너 짜 미 응우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발렌시아가가 자신의 졸업작품 아이디어를 무단 도용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발렌시아가 채용 담당자가 응우옌에게 인턴 기회를 줄 테니 포트폴리오를 달라고 요구했지만 이후 아무런 연락을 하지 않았고 응우옌의 작품을 모방했다.

응우옌은 지난해 자신이 다니던 베를린 예술 대학 졸업 패션쇼에서 발렌시아가 채용 담당자를 만났다. 인턴 기회를 줄 테니 포트폴리오를 달라는 그에게 두 차례에 걸쳐 포트폴리오를 제출했고 이후 별다른 연락이 없자 탈락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날 발렌시아가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응우옌이 포트폴리오에 담았던 작품과 매우 유사한 사진이 올라왔다.

게시물을 접한 응우옌은 즉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관련 내용을 올리며 항의하기 시작했다.

해당 논란은 일파만파 커지게 되었고 결국 미국 매체 ‘CNN’ 등이 보도하며 나섰다.

이에 발렌시아가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발표하지 않다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베트남에서 자동차 위에 옷을 올려놓고 판매하는 모습에 영감을 받았다”며 해명했다.

하지만 응우옌의 주장을 묵살하다 논란이 되자 뒤늦게 해명한 발렌시아가에게 비판의 목소리는 여전히 뜨겁게 진행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발렌시아가 불매해야 할 것 같다”, “채용이라고 하고 따라 하던지” 등 분노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짜 미 응우옌 인스타그램, 발렌시아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