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지원금으로 46억짜리 람보르기니 산 남자가 나타났어요”

2020년 7월 29일

미국에서 코로나19 지원금을 사기 수령한 남성이 적발됐다.

지난 27일  미국 법무부는 플로리다에 거주하고 있는 20대 남성 데이비드 하인스가 코로나19 지원금 390만 달러(약 46억 7200만 원)을 부정 수령하고 그 일부를 스포츠카 구매에 사용한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하인스는 수령한 지원금으로 람보르기니 자동차를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여러 개의 회사를 내세워 금융 기관에 PPP 대출을 신청했으며 약 1350만 달러의 대출 수령을 시도했다.

이후 하인스는 390만 달러를 승인받았고 이중 31만 8000달러(약 3억 8000만 원) 상당을 2020년형 람보르기니 스포츠카 구매에 사용했다. 그는 아울러 마이애미비치 리조트에서도 명품을 구매하기도 했다.

하인스는 금융 기관 대출 신청 당시 제시한 급여 지급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검찰 당국은 문제의 람보르기니 차량을 압수하고 하인스의 계좌에서 340만 달러를 체포함과 동시에 압류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3월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법 법안인 ‘CARES Act’를 통과시킨 바 있다.

이것은 2조 2000억 달러의 규모이며 해당 법안엔 중소기업을 상대로 1% 이율로 2년 만기 대출을 지원하는 PPP를 포함해 총 3490억 달러 규모의 중소기업 상대 지원책도 포함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