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현재 욕 먹고 있는 진짜 이유

2020년 7월 30일

개그맨 이휘재 씨의 아내인 문정원 씨가 광고 표기 과정에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8일 문정원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상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의 문정원 씨는 원피스를 입고 가방을 멘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 게시물은 곧 논란을 일으켰다. 문 씨의 글이 광고성 글인데 글 속에 제대로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문정원 씨는 사진에 “엄마 퇴근한다. 서언이 꿈 얘기 들어봐야지”라는 말을 남겼다.

평범한 일상 사진 같아 보였지만, 일부 네티즌들이 “광고 아니냐”면서 그의 게시물을 지적했다. 이후 문 씨는 글에 ‘광고’라는 표기를 추가했지만 네티즌들은 “표기가 무성의하다”며 재차 지적했다.

결국 문정원 씨가 다시 브랜드명까지 표기해 게시글을 수정하고 나서야 논란이 일단락됐다.

광고 게시글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광고 표시를 하지 않아 일어난 일이었다.

최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씨와 가수 강민경 씨 등 셀럽들이 PPL 여부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광고를 진행해 비판을 받으면서 유명인들의 광고 표시 여부가 더욱 각별한 주의를 요구받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문정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