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지금 심각해요..” 코로나에 지친 태연이 폭로한 심각한 내용

2020년 9월 1일

가수 태연이 계속되는 코로나19 사태에 답답함을 토로했다.

지난달 28일 태연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태연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집콕하고 거리두기를 열심히 하는 분들을 위해 라이브를 켰다며 끝나지 않는 코로나 시대에 답답한 마음을 표했다.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태연은 “집콕하고 거리두기를 열심히 하는 분들을 위해 라이브를 켰다”라며 “솔직히 다 똑같을 것 같다. 다들 집 안에서 심심하고, 무기력할 수도 있고, 사람이 그리울 수 있지 않나. 코로나가 없어도 외롭고 적적한 세상인데”라며 방송을 켠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점점 더 여러분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적어지는 것 같아서 슬프다”라며 “‘집순이가 집콕하면 좋은 거 아니냐’라고 할 수 있지만 제가 집순이이기 전에 가수니까 노래도 하고 싶고 공연도 하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런 자리들이 사라지고 있지 않나. 이제 좀 코로나가 없어질 수 있으려나 하면 심해지니까 기운이 빠지는 건 사실이다. 저뿐만 아니라 일자리를 갖고 계신 분들이 약간 공허함을 느끼실 것 같다. 저도 지금 공연을 못하니까 직업을 잃은 기분이다. 공연을 못하니까. 진짜 눈물 날뻔했다”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태연의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도 빨리 태연 콘서트 가고 싶다”, “가끔 라이브 켜주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고 힘이 된다” 등 애정 가득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태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