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진짜 후쿠시마 식품 안전하니까 한국에서 수입 좀 하라고”

2020년 9월 10일

일본에서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

아 진짜 후쿠시마 식품 안전하니까 한국에서 수입 좀 하라고

최근 일본 언론 NHK는 “일본 정부는 다시금 한국과 중국을 상대로 후쿠시마산 식품 수입 재개를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지난 9일 오후 진행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한국·중국·일본) 외교장관 화상회의를 통해 “일본산 식품의 안전성은 과학적 근거에 따라 확보돼 있다”고 주장했다.

아 진짜 후쿠시마 식품 안전하니까 한국에서 수입 좀 하라고

한국 정부는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가 발생한 이후 방사능 오염 우려에 따라 인근 8개 현에서 잡히는 수산물의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아 진짜 후쿠시마 식품 안전하니까 한국에서 수입 좀 하라고

일본 측은 한국의 조치가 ‘부당하다’며 2015년 5월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으나, WTO에서 국가 간 제소 사건의 최종심을 담당하는 상소기구는 작년 4월 한국 정부의 조치가 ‘타당하다’고 판결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일본 정부는 한국을 비롯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들을 향해 규제 철폐를 요구하고 있다.

아 진짜 후쿠시마 식품 안전하니까 한국에서 수입 좀 하라고

이런 가운데 후쿠시마산 식품 수입을 규제하는 국가·지역은 한때 54곳에 이르렀지만 일본의 끈질긴 로비 끝에 동남아시아와 중동, 그리고 유럽연합(EU) 회원국 등이 규제를 완화하거나 풀면서 현재는 그 절반 이하로 줄어든 상태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그동안 국제회의 등을 통해 “아직도 과학적 근거 없이 일본산(후쿠시마산) 식품 수입규제를 유지하는 나라가 있다”고 주장하며 한국 등을 공격해왔다.

아 진짜 후쿠시마 식품 안전하니까 한국에서 수입 좀 하라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뒤 원전 부지 내에 보관 중인 100만톤 이상의 방사성 오염수도 “안전에 문제가 없다”며 바다에 버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