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대박..” 애플이 코로나 대비해 만든 것의 정체

2020년 9월 14일

애플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직원용 마스크를 개발했다.

지난 10일 해외 언론 블룸버그는 애플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자사 직원용 마스크를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 마스크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같은 애플의 기기를 담당했던 엔지니어링팀과 디자인팀이 직접 설계했다고 알려져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었다.

심플한 화이트 톤의 애플 마스크는 들어오는 입자와 나가는 입자를 필터링하기 위한 3중막으로 구성이 되어 있다. 또한 최대 5번까지 씻어서 사용이 가능해 탄탄한 유용성이 입증됐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직원용으로 만드는) 마스크가 코와 턱을 가리기 위한 큰 덮개로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했으며, 착용자의 귀에 맞게 조절 가능한 끈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현재 마스크 외에도 공기를 적절히 정화할 수 있는 물질을 연구하고 있으며 향후 2주 내에 전 직원에게 마스크를 배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애플은 자체 마스크를 제작하기 전에도 자사 직원들에게 천 마스크를 제공해왔다. 자사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에게는 의료용 기본 마스크를 지급 중이다.

이와 함께 애플은 청각장애 학생 교육에 특화된 미국 갤러뎃대와도 마스크를 공동 개발하고 있다.

이 마스크는 청각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마스크를 착용한 동료의 얼굴 전체를 보여줘 청각장애인들의 의사소통 문제를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애플 전문 커뮤니티,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