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 수준이..” MBC 입사시험에 나온 故 박원순 시장 내용

2020년 9월 14일

MBC 취재기자 입사시험에 故 박원순 서울시장 호칭에 관한 문제가 나와 논란이 됐다.

지난 13일 진행된 MBC 취재기자 필기시험에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호소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제3의 호칭도 상관없음)’이라는 문제가 출제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논제 자체에 2차 가해 우려가 있다’라고 비판을 했고 논란이 일자 MBC 측은 사과문을 밝히며 재시험을 예고했다.

14일 MBC는 사과문을 내며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라며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출제의 취지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의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기 위함이었다”라면서도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성 인지 감수성을 재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해당 사건의 피해자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도 이날 오전 KBS1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피해자는 이 상황에 대해 ‘참 잔인하다’라고 표현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험을 응시했던 한 지망생은 커뮤니티를 통해 “어떻게 공채 논제로 2차 가해를 할 수 있는지 황당하다”라며 “사상 검증도 정도껏이지 인간 된 도리를 저버리는 논제를 출제했다”라고 비판했다.

현직 기자들 역시 “출제 의도가 너무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MBC 측에 비난의 목소리를 보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