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예배 금지 어긴 교회에서 너무 심각한 집단 감염 터졌습니다”

2020년 9월 15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우리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송파구 우리교회에서는 목사와 교인 등 3명이 지난 13일 최초 확진된 후 14일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관련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다.

역학조사 결과 이 교회는 대면 예배 금지 조치 이후인 지난 8월 30일과 9월 6일 두 차례 11명의 교인이 교회에 모여 예배를 강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 예배를 금지했음에도 불구하고 두 차례나 대면 예배를 강행한 송파구 우리교회에 큰 비난의 목소리가 가해지고 있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교회 대면 예배는 계속 금지된다”라며 “교회뿐만 아니라 모든 종교시설은 종교 행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소모임을 자제해 주길 간곡히 요청드린다”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이 교회의 교인 및 가족, 확진자와 관련된 유치원, 아동센터 등 총 88명에 대한 검사가 이루어졌으며 이중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9명이 나왔다.

한편 시 즉각대응반은 역학조사와 접촉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해당 교회를 일시 폐쇄하고 운영 중단 조치를 내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