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정경심이 재판 중 쓰러진 진짜 이유 (+당시 상황)

2020년 9월 17일

동양대 정경심 교수가 재판 도중 건강 이상을 호소하다 쓰러졌다.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에는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기소된 정경심 교수의 공판이 열렸다.

이날 몸이 좋지 않았다고 호소했던 정 교수는 재판 도중 바닥에 쓰러지고 말았다. 이에 정 교수는 119 구조대에 의해 들것에 실려 인근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정 교수의 변호인은 “피고인(정 교수)이 아침부터 몸이 아주 좋지 않다고 하고, 지금 구역질이 나올 것 같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정 교수의 건강을 고려해 잠시 휴정한 다음 재판을 이어가려 했으나, 정 교수는 이내 ‘쿵’ 소리와 함께 바닥에 쓰러지고 말았다.

들것에 실려나간 정 교수는 법정을 나온 이후에도 울렁거리는 증상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상태에 대해 구조 대원과 짧게 의사소통을 하기도 했다.

오전 10시에 시작한 이날 재판은 정 교수의 건강 문제로 결국 50여 분 만에 중단됐으며, 정 교수는 11시 30분경 구급차를 타고 법원을 떠났다.

이후 재판부는 변호인의 신청을 받아들여 정 교수가 없는 상태에서 재판을 이어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