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는 이유는..” 주호민이 생방송 중 ‘기안84 논란’에 한 발언 내용

2020년 9월 18일

웹툰 작가 주호민이 네이버 웹툰 검열 문제에 관해 소신 발언을 했다.

18일 새벽 트위치 생방송을 진행한 주호민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날 주호민은 현재 네이버 웹툰의 검열이 심해졌다고 지적하며, 앞서 논란이 됐던 기안84 사태를 언급했다.

방송에서 주호민은 최근 웹툰 헬퍼와 기안84의 ‘복학왕’ 등에 대한 검열 사태에 대해 질문받았다.

그는 “지금 웹툰 검열이 진짜 심해졌다”라며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시민이,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다. 이건 굉장히 큰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가능한 이유에 대해 “(사람들이) ‘자신이 도덕적으로 우월하다’라는 생각 때문이다. 그런데 사실 그렇지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생각들, 그러니까 자기가 갖고 있는 생각들을 더 넓히는 방법은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이나 작품을 만났을 때 그것을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계몽하려 한다”라며 “그러면 확장할 수 없다. 내 생각이 맞는 이유가 네가 미개해서가 아니고 내 생각과 같이 하면 이런 것들이 좋아진다를 보여줘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주호민은 “그런데 지금 그런 걸 보여준 적이 없다”라며 “그냥 ‘너는 미개한 놈이야’ 항상 이걸로만 가니까 오히려 더 반발심이 생기는 거다. 그런데 아마 이런 현상은 더 심해질 거다. 지금은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뭘 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그래서 만약 사과를 하잖아요. 그러면 또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죽이는 거다. 그냥 재밌으니까 더 패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불거진 기안84의 ‘여혐 논란’을 언급한 것으로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갔었던 일을 지적한 것이라고 추측되는 발언이다.

한편 주호민은 최근 일부 여성 단체들이 기안84의 ‘복학왕’ 내용을 비난하자 인스타그램에 분홍색 유니콘 사진을 올리며 해당 단체들을 저격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트위치, 주호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