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왜저래..” 논란되고 있는 어제자 박나래 방송 태도

2020년 9월 23일

박나래의 방송 태도에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김정난, 황재근, 전영미, 오정연이 출연했다.

이날 박나래는 김정난에게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현빈의 실물이 어땠는지 재차 질문했다. 이에 김정난은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고 누리꾼들은 “도를 넘어섰다”라며 박나래의 태도를 지적했다.

MC 박소현은 “김정난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숨겨진 에피소드를 공개할 것이라고 기대를 했는데 하나도 기억을 못 하신다”라며 아쉬워했다.

이에 김정난은 “작품이 끝나고 나면 싹 기억을 없애는 편이다”라며 “대사도 잊어버리고 머리를 싹 비워버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촬영장에서 현빈은 어땠는지?”라고 질문했고 김정난은 “현빈 씨를 몇 번 본 적이 없다. 잘생겼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아니. 잘 생긴 것만 말하지 말고 구체적으로 이야기 해달라”라고 김정난에게 호소했다.

계속된 질문에 김정난은 “박나래 씨가 TV에서 보는 것처럼 그대로 생겼어”라며 분노했다.

작은 언쟁이 붙자 둘 사이에 있던 전영미가 “박나래 씨 잠깐만요. 여기서 더 가면 성질나서 박차고 나갈 수 있다”라며 분위기를 중재했다.

그런데 이후 박나래는 또다시 김정난에게 드라마 주연배우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결국 김정난은 “내 얘기를 물어봐. 왜 걔네를 궁금해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초대해놓고 주연들 얘기만 물어보니 기분 나빴을 듯”, “박나래 씨는 점점 무례해지는 느낌이다”, “조연배우들은 저런 거 정말 싫을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박나래의 태도에 비난의 목소리를 보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