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영화 찍으려 실제 우주 간다는 배우의 정체

2020년 9월 23일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영화 촬영을 위해 지구를 떠난다.

지난 22일 미국 영화 매체는 톰 크루즈가 내년 10월 영화 촬영을 위해 우주로 간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톰 크루즈와 더그 라이만 감독은 미국인 우주 비행사와 함께 우주선에 탑승하여 민간 우주정거장으로 간다. 이들과 함께 영화 촬영을 위해 제작자나 카메라맨이 동승할 수도 있다.

앞서 지난 5월 톰 크루즈는 우주에서 촬영하는 장편 영화에 출연할 예정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번 그가 촬영할 영화는 항공우주회사 스페이슨X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와 함께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톰 크루즈는 우주에서 영화 촬영을 하는 최초의 배우가 된다.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이 영화의 제작비는 무려 2억달러(약 2405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중 톰 크루즈가 받을 금액은 총 3000만~6000만 달러(약 370억~722억)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톰 크루즈는 영화 ‘탑건:매버릭’과 ‘미션 임파서블7’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