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무너질 것 같습니다. 추석 때 30만 명 제주도 여행 간답니다”

2020년 9월 24일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됐지만 더 큰 위험이 올 가능성이 높아졌다.

방역 무너질 것 같습니다. 추석 때 30만 명 제주도 여행 간답니다

21일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는 추석 연휴인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은 귀성객을 포함해 19만8000명 규모일 것으로 내다봤다. 5일간 하루 평균 약 4만여 명이 입도하는 셈이다.

방역 무너질 것 같습니다. 추석 때 30만 명 제주도 여행 간답니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23만6790명이었다.

올해는 이보다 16.4% 줄어들긴 했지만, 여름 성수기 입도객 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방역 무너질 것 같습니다. 추석 때 30만 명 제주도 여행 간답니다

사실상 연휴가 시작되는 이번 주말인 26일부터 1주일 간 입도객은 30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는 늦은 바캉스와 모처럼 만의 황금연휴를 맞이한 직장인들의 여행 수요, 해외 출국 제약으로 청정 제주에서 휴가를 보내려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방역 무너질 것 같습니다. 추석 때 30만 명 제주도 여행 간답니다

인파가 몰리는 공항과 기내에서 확진자가 나온다면 상상 이상으로 끔찍한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제주도는 추석 연휴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방문객에게 고발 및 방역 비용 구상권 청구 등을 조치하는 특별행정명령을 발동하기로 했다.

방역 무너질 것 같습니다. 추석 때 30만 명 제주도 여행 간답니다

도는 제주국제공항과 제주항 입도객 중 발열증상이 있다면 코로나19 의무검사를 받도록 하는 행정 명령도 내릴 예정이다.

아울러 26일부터 10월 4일까지 제주 방문객 전원을 대상으로 제주 체류 기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방역 무너질 것 같습니다. 추석 때 30만 명 제주도 여행 간답니다

도는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아, 도 방역 당국의 대응 활동에 피해를 줄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을 하고 구상권을 청구하기로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