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랑 결혼한 여자는 여자의 배신자” 외할머니 죽인 손녀

2020년 9월 28일

말도 안되는 이유로 자신의 외할머니를 무참히 살해한 10대 여성의 소식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남자랑 결혼한 여자는 여자의 배신자 외할머니 죽인 손녀

문제의 10대 여성 A 씨는 평소 ‘남성 혐오’로 유명한 사이트들을 이용하고, 휴대전화에도 남성을 혐오하는 메모가 가득할 정도로 남성을 싫어하는 사람이었다.

A 씨는 남성을 죽이겠다는 범행 계획을 가지고 살아갔다.

남자랑 결혼한 여자는 여자의 배신자 외할머니 죽인 손녀

그러나 주위에 죽일 남성이 없어 고민하던 A 씨는 가장 가까이 있던 외할머니로 타깃을 변경했다.

그 이유는 ‘남성과 결혼한 여성은 모든 여성의 배신자’라는 이상한 신념 때문이었다.

남자랑 결혼한 여자는 여자의 배신자 외할머니 죽인 손녀

그는 “자살하려고 했는데 혼자 가기 무서워서 할머니랑 같이 가려고 했다”는 소름끼치는 말까지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수원지법 안양지원 형사1부(김소영 부장판사)는 지난해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25년형을 선고했다.

남자랑 결혼한 여자는 여자의 배신자 외할머니 죽인 손녀
재판 과정에서 A 씨는 2018년 대학을 자퇴했을 당시 성희롱을 당해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임상 심리 평가 결과 조현성 성격장애, 조기 정신증(망상 및 환각이 나타나는 활성기 조현병 이전의 상태) 등의 증상이 의심된다”면서도 “그러나 피고인은 사전에 범행도구를 미리 구입하고, 피해자가 잠을 자러 들어갈 것을 기다렸다가 범행한 점 등을 미뤄보면 피고인의 심신미약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남자랑 결혼한 여자는 여자의 배신자 외할머니 죽인 손녀
이어 “피고인은 자신을 가장 아껴주고 보살펴준 외할머니를 더욱 존경하고 사랑하여야 함에도 너무나도 끔찍하고 잔인한 방법으로 살해했다”며 “이 사건 범행의 심각성과 중대성은 일반인 법 감정으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