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부산에서 터진 ‘1층~25층’ 엘베 급상승 대참사

2020년 9월 29일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가 급상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7시경 부산 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와 A씨의 딸 B양(7)이 7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에 내리려던 순간 갑자기 엘리베이터가 25층과 옥상 사이로 급상승했다.

이들 모녀는 엘리베이터에 약 2시간 동안 갇혀 있었다.

1층에서 갑자기 꼭대기 층까지 상승한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던 이들은 사고 발생 2시간 만인 오후 9시 4분경 구조됐으나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

모녀는 25층과 옥상 사이에 걸린 엘리베이터에서 언제 구조될지 모르는 채 공포에 떨어야 했다.

경찰은 해당 엘리베이터 사용을 중지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다.

한편 해당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갇히는 공포보다 떨어질까 하는 공포가 더 컸을 것 같다”, “정말 무서웠겠다”, “무사해서 다행이다”, “갑자기 급상승하다니 상상만으로도 너무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