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한국 아파트 주차장에서 터진 초대형 ‘튜닝’ 참사

2020년 11월 9일

흔히 볼 수 없는 디자인의 튜닝 차량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혐오스러우니 여기다 주차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거주자 지역에 제대로 주차를 한 튜닝 차량 차주의 하소연이 담겨 있었다. 제대로 된 공간에다가 주차를 했는데, “혐오스러우니 여기다 주차하지 마세요”라는 메모가 붙여져 있던 것이다.

여느 때처럼 자신의 주차 공간에다 주차를 했던 차주는 어느 날 차에 붙어있는 메모를 발견했다. 메모에는 “혐오스러우니 여기다 주차하지 마세요. 거주자 우선 주차입니다”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이에 차주는 “미친X, 전화도 못 걸 X끼가 X랄하고 자빠졌네”라며 크게 분노했다.

이어 “차에 (종이) 붙이고 가는 거 CCTV 확보했고 건물 들어가는 것도 찍혔다”라며 “들어간 건물 내부 CCTV만 경찰 동행해서 확인하면 될 것 같다. 근데 경찰이 협조적으로 해줄지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차주의 튜닝 디자인은 다소 특이했다. 차량의 보닛 부분과 좌우 문에는 일본 망가를 연상케 하는 어린 여자아이가 있었다.

다리를 벌린 채 난해한 자세를 취하고 있어 누리꾼들은 “혐오스러운 건 사실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범죄도 아니고 이게 뭐가 잘못된 거냐”, “튜닝은 차주 마음 아닌가”라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