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봉인됐다던 박원순 휴대폰이 풀려 공개됐습니다”

2020년 11월 11일

봉인돼 있는 줄만 알았던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폰이 결국 풀렸다.

11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박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그의 업무용 휴대전화를 확인했다.

유족 측 반대로 사실상 봉인된 상태였는데, 법원의 압수수색 영장 발부로 디지털 포렌식이 이뤄지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전 시장의 성추행 및 사망 경위를 밝힐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으로 지목된 이 휴대전화는 지난 7월 30일 경찰청에 봉인 상태로 보관 중이었다.

박 전 시장 유족 측이 변사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의 압수수색에 이의를 제기하며 법원에 준항고와 포렌식 집행정지를 신청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3개월간 수사에서 피소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된 흔적을 휴대전화에서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참고인 진술 등을 통해 유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검찰은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이 전달되는 과정에 고발 대상이었던 청와대와 경찰, 검찰 등이 관여하지 않았다는 데 무게를 두고 이달 안에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