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지인에게 폭행당해 ‘갈비뼈’ 부러졌다는 유명 방송인

2020년 11월 20일

웹툰 작가 박태준이 ‘연애혁명’ 232 작가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8일 박태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명품 별로 안 좋아해요 사무실 공개 2화 : 개인 작업실 박태준 ep.2″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박태준은 연애혁명 작가에게 갈비뼈를 맞아 금이 간 상태라고 말해 누리꾼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박태준은 개인 작업실을 소개하며 인테리어에 대해 설명했다.

박태준은 바닥에 놓인 와인병을 보고 “최근에 먹은 것이다. 연애혁명을 그리고 있는 232를 비롯해 작가 4명과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날 232가 실려 갔다. 술 먹고 기절을 했다. 앞으로 죽을 때까지 232랑 술을 안 먹기로 다짐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232가 실려 가는 와중에 발로 차서 갈비뼈에 실금이 갔다”라고 밝혔다.

박태준은 “232는 내 갈비뼈에 금이 간지 모른다. 창피해서 말은 안 했다”라며 “영상을 보게 된다면 사과를 했으면 좋겠다. 일어날 때마다 되게 아프다”라고 전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232는 곧바로 박태준에게 사과 연락을 보냈다. 박태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받음”이라는 글과 함께 232가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232는 “죄송합니다. 복종의 의미로 정수리를 보이겠습니다. 마감 어제 해서 머리가 떡졌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무릎을 꿇고 있는 사진을 보냈다.

232가 한 포즈는 박태준의 웹툰 ‘인생존망’에서 나온 상대방에게 복종하는 의미의 자세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훈훈하게 끝나서 다행이다”, “얼마나 세게 찬 거냐”, “앞으로 술자리 조심하셔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박태준 유튜브, 박태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