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우토로 마을 징용 피해 할머니께서 하늘나라에 가셨습니다”

2020년 11월 23일

MBC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강경남 할머니가 9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23일 NGO인 지구촌동포연대는 ‘강제징용의 산증인’으로 일본 우토로마을을 지켜온 재일동포 강경남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강경남 할머니는 지난 2015년 ‘무한도전’의 광복 70주년 특집 ‘배달의 무도’편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하하와 유재석은 일본 우토로 마을에 방문해 유일하게 남아있는 1세대 주민인 강경남 할머니를 만났다.

특히 하하는 강경남 할머니의 고향인 경상남도 사천군 용현면을 찾아 직접 찍은 카메라 영상과 사진을 전해 감동을 더했다.

이날 강경남 할머니는 하하의 영상을 보며 “고맙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강경남 할머니는 하하와 유재석에게 “나쁜 짓 하지 말고 살아라”라고 조언했고 유재석은 “저희가 너무 늦게 왔습니다. 죄송합니다. 할머니 부디 건강하세요”라고 인사를 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우토로 마을은 일제 강점기 조선인 1300여 명이 군 비행장을 건설하면서 생긴 마을로, 해방 후 고국으로 돌아가지 못한 동포들은 고된 막일을 하며 생계를 이어갔다.

이 마을은 상, 하수도 시설이 없는 등 주거 환경이 매우 열악했지만 동포들은 이곳에서 터 잡아 생활하며 우리 문화를 지키려 노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무한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