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풍선 터지니까..’ 심각했던 철구 생방송 아동학대 장면

2020년 12월 8일

BJ 철구를 따라 하는 철구 딸의 모습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별풍선 터지니까..' 심각했던 철구 생방송 아동학대 장면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철구 리액션 따라 하는 철구 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과거 철구의 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사진이 담겨 있었다. 사진에서 철구 딸은 손으로 바닥을 짚은 채 아빠 옆에서 물구나무 서기를 하고 있었다.

'별풍선 터지니까..' 심각했던 철구 생방송 아동학대 장면

철구와 철구의 딸은 생방송 중 별풍선이 터져 ‘리액션’으로 물구나무 서기를 했다.

이런 두 사람의 모습을 본 철구의 엄마는 당황한 기색 없이 옆에서 손뼉을 쳤다.

'별풍선 터지니까..' 심각했던 철구 생방송 아동학대 장면

이 장면이 재조명되자 네티즌들은 크게 분노했다.

네티즌들은 “부모라는 게 애한테 뭐 하는 짓이냐”, “이건 아동학대다”, “미국이었으면 아동학대 신고 들어왔다”, “구걸 가르치는 거랑 뭐가 다르냐”, “철구 엄마도 생각이 없다” 등의 비난의 말을 보냈다.

'별풍선 터지니까..' 심각했던 철구 생방송 아동학대 장면

한편 철구는 최근 개그우먼 박미선의 외모 비하를 해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에 7일 철구의 딸이 내년에 입학할 학교로 알려진 인천의 한 사립초등학교 인스타그램에 불똥이 튀었다.

해당 초등학교에 비난의 댓글이 이어지자, 이날 오후 초등학교는 “철구의 딸이 입학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문을 올렸다.

'별풍선 터지니까..' 심각했던 철구 생방송 아동학대 장면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프리카TV ‘철구형’,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