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우한에서 나온 거 아닙니다. 우한폐렴 쓰지마세요”

2020년 12월 9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코로나19 감염자 발생한 지 8일로 꼭 1년이 됐다. 코로나19 기원을 두고 전문가들마다 견해가 엇갈리는 가운데 중국 윈난성 박쥐 동굴이 첫 발원지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8일 일본 NHK방송은 코로나19 발생원을 조사 중인 WHO의 피터 벤 엠바렉 식품안전·인수공통전염병 전문가를 인용해 이렇게 보도했다.

그는 “코로나19는 박쥐 개체군에서 발견된, 자연계에서 유래된 바이러스“라면서 “하지만 우리는 아직 코로나19가 어떻게 박쥐에서 인간에게로 전파됐고, 어떻게 우한 사람들에게 갔을까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엠바렉 박사는 “코로나19와 가장 가까운 건 2013년 중국 윈난성의 박쥐가 사는 동굴에서 발견된 바이러스“라며 “완전히 같진 않지만 우리가 아는 한 코로나19와 가장 가까운 유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박쥐 외에 다른 동물 종도 이 감염에 관여하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인간에게 직접 감염되었을 가능성도 있지만, 그럴 확률은 극히 낮다. WHO는 중국의 전문가와 합동으로 그 발생원을 찾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중국 우한이 아닌 이탈리아 발원론이 힘을 얻고 있는 데 대해서는 “코로나19와 가까운 바이러스가 윈난성에서 발견된 만큼, 중국 국내에서 발생했다는 게 가장 논리적”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그러나 100% 확실성은 없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고 바이러스가 어디에서 왔는지 보여주는 증거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19년간 WHO에서 근무한 덴마크 출신의 엠바렉 박사는 신종플루가 유행한 2009~2011년 베이징에서 근무했다. 현재는 코로나19 발생원에 대한 조사를 담당하고 있다.

그는 지난 7월 WHO가 코로나19 발생원을 조사하기 위해 파견한 국제 전문가들과 함께 베이징에 도착했다. 그러나 그로부터 약 5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우한 현지조사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 당국의 허가를 받는 대로 우한에 가 첫 발병 사례에 대해 더 상세한 조사를 하고, 작년 샘플을 조사해 바이러스의 흔적을 찾을 계획이다.

엠바렉 박사는 “우선 우한과 그 주변 조사부터 시작해 첫 번째 사례에 대해 자세히 조사하고, 우한 이외의 지역에서도 어떤 증상이 없었는지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는 작년 샘플도 많이 남아 있을 것이므로, 그것들을 조사해 바이러스의 흔적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탈리아·인도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됐다는 논문부터 수입 냉동식품에서 퍼졌다는 가설까지 논란이 계속되고 있지만, 발원지 조사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엠바렉 박사는 “메르스의 경우 낙타와 인간의 증상을 연결하는 데 1년이 걸렸고, 사스 역시 박쥐의 역할과 바이러스의 기원을 이해하고 중간 동물종의 역할을 이해하는 데는 3~5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