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가 머물다 퇴소한 치료센터 내부 상태 (+사진)

2020년 12월 15일

코로나 확진자가 머물다 퇴소한 한 치료센터 내부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코로나 확진자가 머물다 퇴소한 치료센터 내부 상태 (+사진)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확진자가 퇴소한 치료센터 모습’이라는 제목으로 정부에서 운영 중인 치료센터 사진이 올라왔다.

정부 예산으로 운영 중인 공공 치료센터는 코로나 확진자들의 편의를 위해 제공된다.

코로나 확진자가 머물다 퇴소한 치료센터 내부 상태 (+사진)

혼자 지내도 넉넉한 공간과 깔끔한 내부가 코로나 확진자의 완치에 전념하겠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다.

그러나 일부 확진자들의 몰상식한 태도 수준이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코로나 확진자가 머물다 퇴소한 치료센터 내부 상태 (+사진)

공개된 사진 속 치료센터 내부는 엉망이었다.

머물다 간 확진자가 아예 집 안 정리를 하지 않고 퇴실한 상태였다.

코로나 확진자가 머물다 퇴소한 치료센터 내부 상태 (+사진)

바닥에는 먹다 버린 생수통과 쓰레기들이 즐비했고, 책상 위에도 쓰다버린 봉지와 물건들이 늘어져 있었다.

심지어 침대 이불조차 정리가 안된 상태였다.

코로나 확진자가 머물다 퇴소한 치료센터 내부 상태 (+사진)

사진을 공개한 누리꾼은 “국민세금으로 시설빌려 인력 구해서 냉난방 해주고 삼시세끼 밥주고 먹은 밥통까지 버려준다. 퇴소하면 치우고 소독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나갈 때 대충 치워주는 건 상식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텔 갔다 나와도 저렇게 하고는 안 나온다”고 분노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