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 ‘고인 비하’ 발언에 신태일이 한 정신 나간 발언

2020년 12월 16일

유튜버 신태일이 최근 논란이 된 철구의 외모 비하, 고인 비하 사건을 언급했다.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한 신태일은 방송 중 철구의 최근 논란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평소 철구와 친분이 깊은 사이임을 밝혀 온 그는 소신껏 자신만의 생각을 말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신태일은 “(철구가) 박지선이라고 말한 게 명확히 틀렸다. 일단 철구 형의 실수가 맞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만약에 박지선 씨가 고인이 아니었다면 크게 문제가 될 일은 아니었는데 고인이라 크게 문제가 된 거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자 BJ가 철구에게 홍록기를 닮았다고 비유한 건 큰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철구 형이 비유한 건 큰 문제가 됐다”라며 “결론은 이 나라가 원래 이렇다”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신태일은 “우리나라는 ‘페미민국’이 맞는 것 같다”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얼굴로 웃기시는 개그맨분들의 경우, 사석에서 이름이 나온다고 해도 기분 나빠하시지 않으신다”라며 “고인이 아니었다면 크게 문제 될 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리고 박미선 씨도 너무 예민하게 반응을 하지 않으셨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한편 비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철구는 최근 방송에 복귀해 방송을 이어나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휴일유튜브’, 아프리카TV ‘철구형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