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집 찾아가 3일 동안 깽판친 BJ가 번 수익

2020년 12월 18일

조두순 출소부터 현장 생중계 방송을 했던 한 BJ가 수입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조두순 집 찾아가 3일 동안 깽판친 BJ가 번 수익

최근 아프리카 TV에서 ‘박퍼니’라는 채널을 운영하는 A 씨는 “퍼큐3일 중대발표 엄청난 수익 공개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A 씨는 조두순이 출소한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조두순을 따라다니며 현장 생중계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두순 집 찾아가 3일 동안 깽판친 BJ가 번 수익

조두순이 집에 들어간 이후에도 A 씨는 조두순 집 근처를 돌아다니며 현장 상황을 방송으로 내보냈다.

해당 영상에서 A 씨는 “아직 2일째와 3일째 방송에 대한 광고 수익이 정산은 안됐지만 (3일간) 총 광고료만 1500만원 쯤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조두순 집 찾아가 3일 동안 깽판친 BJ가 번 수익

지난 12일 진행된 A 씨의 첫번째 방송에는 약 65만명이 참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정산내역을 공개했으며 이로 인한 첫날 광고 수익은 총 85만원이었다.

이틀째 방송에는 670만명, 셋째날은 730만명이 참여했으나 아직 해당 방송들에 대한 광고 수익료 정산은 이뤄지지 않았다.

조두순 집 찾아가 3일 동안 깽판친 BJ가 번 수익

그러나 최소 15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며, 별풍선 수익까지 합하면 총 1700만원의 수익을 얻을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A 씨는 “수익 공개를 하는 이유는 자랑하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안산에 위치한 복지원에 여기서 3일 동안 번 돈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누리꾼들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주민들이 bj들 때문에 통제 당하고 생방송에 나오는데 열이 받지 않겠냐. 경찰한테 장난치고 조두순 집에 들어갈려고 한 것은 위법행위”라며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프리카 TV 채널 ‘박퍼니’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