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대.마.초 걸려 사실상 은퇴 수순이라는 유명 가수

2020년 12월 22일

보이그룹 비투비 멤버 정일훈(26)이 대마초 상습 흡연 혐의로 송치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조사를 성실히 받을 것이라고 했다.

실시간 대.마.초 걸려 사실상 은퇴 수순이라는 유명 가수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7월 정일훈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정일훈은 4~5년 전부터 지인들과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피웠고, 모발 등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마초 구입에는 암호화폐가 이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일훈은 검찰에 송치되기 직전인 올해 5월28일 훈련소에 입소,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대체 복무 중이다. 이에 그가 도피성 입대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역시 불거진 상황이다.

실시간 대.마.초 걸려 사실상 은퇴 수순이라는 유명 가수

이와 관련, 정일훈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입장을 내고 “정일훈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수사기관에 소환돼 조사 중”이라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향후 진행되는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실시간 대.마.초 걸려 사실상 은퇴 수순이라는 유명 가수

대마초 상습 흡연 혐의를 받고 있는 정일훈에 대한 대중의 시선은 차갑다. 그가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암호화폐까지 이용한 의혹까지 제기되며 더욱 부정적인 분위기다. 이에 해당 이슈가 그의 비투비 활동에도 영향을 끼칠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은퇴하자” “진짜 생각 짧은 사람이네” “팬에서 안티가 됐네요”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