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학폭 피해 사실 공개된 쇼미9 유명 래퍼

2020년 12월 22일

엠넷 ‘쇼미더머니9’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끈 래퍼 원슈타인이 학창 시절에 겪었던 일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해 11월 원슈타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5분가량의 영상 한 편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원슈타인은 학창 시절에 대한 곡을 만들다가 포기한 이유에 대해 솔직히 고백해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원슈타인은 “멋지게 쓰고 신선한 글을 쓸 게 아니라면 학창 시절에 힘들었던 일을 가사에 쓰지 말자”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내가 방금 그런 곡을 썼다. 근데 참 구리다. 누구나 힘든 학창 시절을 겪었는데 남한테 이런 곡을 만들어서 생각을 강요하는 건 안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슈타인은 과거 학창 시절 왕따를 당하는 친구를 방관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화는 났으나 무서운 친구들에게 아무 말도 하지 못하는 비겁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피해자와 방관자를 둘 다 경험해봤다는 원슈타인은 “이런 일들로 가사를 쓰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런 이야기는 이미 너무 많고 노래로 나오면 정말 별로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끝으로 원슈타인은 “이런 글을 안 쓰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도 가사를 쓰는 래퍼의 하나의 권리다. 글에는 힘이 있다. 이런 이야기는 당사자의 생각에서 멈춰야 한다. 노래를 통해 다른 사람에게 (내 생각을) 강요해선 안 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원슈타인은 최근 종영한 엠넷 ‘쇼미더머니9’ 세미파이널 무대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엠넷 ‘쇼미더머니’, 원슈타인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