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2020년 12월 24일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가 세상을 떠났다.

24일 안성 평강공주보호소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0년 효리님의 가족이 되었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라고 전했다.

평강공주보호소는 이효리가 입양하기 전 유기견 순심이를 돌보고 있던 보호소로, 보호소 측은 이효리가 보내온 글과 소장의 추모글을 함께 게시했다.

이효리는 “순심이를 거둬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라며 “순심이도 모두에게 고마운 맘 그리고 사랑을 전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 하시는 모든 일들 너무나 힘든 일인 줄 잘 알지만 그로 인해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던 철부지도 사랑을 알게 되니 소장님 하시는 일은 그 어떤 일보다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임을 잊지 마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10년 이효리는 안성 평강공부보호소에 봉사를 갔다가 만난 유기견 순심이를 입양했다.

당시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는 “바닷가에서 돌아다니던 순심이가 발견됐는데 안락사가 되기 전 우리가 데리고 왔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효리는 “개와도 인연이 있는 것 같다. 순심이가 눈에 너무 밟혀서 며칠 동안 생각이 많이 났다”라고 입양 이유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후 이효리는 오랜 시간 SNS와 방송에서 순심이와의 일상을 공개하며 순심이에 대한 많은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순심이의 사망 소식에 많이 누리꾼들은 “무지개다리 조심히 건너고 엄마 아빠랑 꼭 다시 만나길”, “순심아 그동안 고마웠어. 덕분에 많이 웃을 수 있었어”, “편안한 곳에서 행복하길” 등 애도의 글을 남기며 추모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평강공주보호소 인스타그램, 이효리 인스타그램, JTBC ‘효리네 민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