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또 마.약 입건에 맞이한 심각한 현재 상황

2020년 12월 28일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황하나 또 마.약 입건에 맞이한 심각한 현재 상황

28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황 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현재 황하나의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황하나 또 마.약 입건에 맞이한 심각한 현재 상황

경찰 관계자는 “황 씨가 수사를 받고 있는 건 맞다”라며 “수사에 착수하게 된 경위나 소환 여부 등 구체적인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현재 경찰 측은 황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은 상태다.

황하나 또 마.약 입건에 맞이한 심각한 현재 상황

이 가운데 지난 26일 ‘재벌가 외손녀, 집행유예 기간에도 꾸준히 재범을 저지르는 마약 사범 황 씨의 강력한 처벌을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마약 사범 황 씨는 현재까지 꾸준히 재범을 저지르고 있다”라며 “20일에는 제3자 신고로 수서경찰서로 끌려가 조사를 받았다. 그 이후 황 씨의 가족들은 황 씨의 도주를 도와 황 씨를 숨겨주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황하나 또 마.약 입건에 맞이한 심각한 현재 상황

앞서 황하나는 지난해 7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당시 황 씨는 2015~2019년 지인들과 함께 자신의 주거지인 서울에서 일회용 주사기를 이용해 향정신성 의약품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황하나 또 마.약 입건에 맞이한 심각한 현재 상황

또 지난해 2~3월에는 가수 겸 배우이자 옛 연인인 박유천과 함께 필로폰 1.5g을 3차례 매수한 뒤 6차례 투약한 혐의도 포함됐다.

황하나 또 마.약 입건에 맞이한 심각한 현재 상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