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킥 교감선생님’ 몇 년 만에 알린 너무 슬픈 근황

2020년 12월 29일

배우 홍순창이 안타까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74세 된 하이킥 교감 선생님, 8년 만의 근황… 눈물 나는 사연 고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MBC 인기 시트콤 ‘하이킥 시리즈’에서 교감 선생님 역을 맡았던 배우 홍순창이 출연해 최근 근황을 소개했다.

영상에서 홍순창은 “방송 안 한 지 3~4년 됐다”라며 “지난 10월 나주에서 ‘김치’라는 연극 공연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하이킥’ 시리즈에 대해 “2007년에 시작해서 2011년까지 했다. 단역으로 시작해 시즌 1,2 때 ‘굿이에요, 굿굿굿’ 대사로 사랑받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홍순창은 “가장 가슴 아팠던 건 첫째 아이(딸)를 잃었을 때다”라고 말을 꺼냈다.

그는 “다음 날 촬영 가야 되는데 그때 7살짜리 우리 아이가 그렇게 울더라. 그때 장모님하고 우리 아기가 안방을 사용하고 우리 부부는 다른 방을 사용했다. 그런데 그날따라 아기가 그렇게 울어서 내가 ‘나하고 같이 자자’하고 안아서 내 방에다 눕혀놓고 재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장모님에게 거기서 자라고 하고, 우리 부부는 (평소와 달리) 안방에서 잤다”라고 말했다.

홍순창은 “그런데 새벽에 딱 일어났는데 ‘아빠!!’하는 소리가 났다. 순간 뭐가 잘못됐다 싶어서 가보니 두 사람이 널브러져 있었다. 가스 중독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때 ‘인생이 따로 점지돼 있구나’ 하는 걸 내가 느꼈다. 그렇게 안 울고 잘 놀던 애가 그날따라 (많이 울었다). 우리 부부를 살리기 위해 먼저 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게 나한테는 굉장한 쇼크였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홍순창은 1973년 MBC 공채 탤런트 6기로 데뷔했다. 이후 1978년 간호사였던 아내 최동옥 씨와 결혼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거침없이 하이킥’, 유튜브 ‘근황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