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만 잘 나가서..’ 방금 해체 소식 알린 유명 걸그룹

2020년 12월 30일

그룹 구구단이 데뷔 4년 만에 해체를 결정했다.

30일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구구단의 공식 해체 소식을 발표했다.

소속사 측에 의하면 구구단은 오는 12월 31일을 끝으로 공식적인 그룹 활동을 종료한다.

소속사 측은 “오는 12월 31일을 끝으로 공식적인 그룹 활동을 종료한다. 당사와 구구단 멤버들은 오랜 시간 진중하고 심도 있는 논의 끝에 그룹 활동을 종료하기로 최종 협의했다”라고 밝혔다.

구구단은 엠넷 ‘프로듀스101’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오아이 멤버 김세정과 강미나를 주축으로 모인 그룹으로, 2016년 6월 데뷔했다.

구구단은 많은 콘셉트를 시도하며 지속적인 활동을 해왔으나 그룹으로서의 활동이 멤버 개별적인 활동보다 빛을 발하지 못했다. 실제로 2018년 11월 발표한 다섯 번째 앨범 이후로는 팀 활동이 전혀 없었다.

공백이 길어지며 과거 구구단의 활동 방향이 주목받기도 했다. 올해 3월 새로운 솔로 앨범으로 컴백한 구구단 세정은 컴백 당시 인터뷰에서 구구단 활동에 관한 질문에 “저도 궁금하기는 하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잘 어울리고 좋은 곡과 콘셉트가 나오면 꼭 다시 도전하자 해서 저도 꾸준히 걸그룹 곡을 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속사 측은 그룹 활동은 마무리되지만 멤버들의 다양한 개인 활동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있는 멤버들에게 변함없이 따뜻한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부탁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MBC ‘아이돌 육상 대회’,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