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오빠가 노숙자 생활하고 있다고 고백한 유명 여가수

2021년 4월 28일

트로트가수 김다나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친오빠가 노숙자 생활하고 있다고 고백한 유명 여가수

28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에는 ‘도전! 꿈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번 참가자 김다나는 과거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던 친오빠가 노숙자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친오빠가 노숙자 생활하고 있다고 고백한 유명 여가수

김다나는 “저는 가족을 위해 절실히 노래한다. 초등학교 2학년 때 12살 많은 오빠가 큰 교통사고를 당해 식물인간으로 누워있게 됐다”라며 “오빠가 다행히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그때 오빠에 대한 죄책감이 생겨 오빠를 위해 무엇이든 해야 한다고 마음먹었다”라고 털어놨다.

친오빠가 노숙자 생활하고 있다고 고백한 유명 여가수

이어 “그런데 17살 때 엄청난 불행이 닥쳤다. 부모님 사업이 부도나면서 갑작스럽게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지게 됐다. 저도 혼자가 됐다”라며 “일을 하기 위해 방송통신고등학교로 전학 가고 옷가게, 식당에서 일했다. 힘들게 일하면서 살다가 23살에 엄마를 다시 만나게 됐다. 엄마가 수소문해서 오빠를 찾았는데 오빠가 시장에서 노숙자 생활을 하며 밥도 챙겨 먹지 못하고, 몸도 많이 상했다”라고 말했다.

친오빠가 노숙자 생활하고 있다고 고백한 유명 여가수

이후 김다나는 안정적으로 돈을 벌기 위해 낮에는 전화국에서 계약직으로 일하고 밤에는 야간대학을 다녔다고 고백했다.

또 주말에는 꿈을 이루기 위해 가요제에 참가해 노래를 불렀다. 그 결과 김다나는 밀양 아리랑 가요제에서 대상을 받고, 전국 노래자랑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친오빠가 노숙자 생활하고 있다고 고백한 유명 여가수

그러나 불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김다나는 “그런데 최근에 또 불행한 일이 생겼다. 엄마가 대장암 판정을 받고 2차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 저는 제가 무너지면 저희 가족도 무너진다는 생각으로 절실히 노래하고 있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샀다.

친오빠가 노숙자 생활하고 있다고 고백한 유명 여가수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다나 인스타그램, KBS ‘아침마당’, TV조선 ‘미스트롯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