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한강 실종 대학생 발견됐을 당시 시신 모습

2021년 4월 30일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대학생 손정민(22)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30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경 반포한강공원 인근에서 손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손정민 씨는 실종 엿새째인 오늘(30일) 발견돼 큰 충격을 안기고 있다.

경찰서 측은 손 씨가 실종 당시 입었던 흰색, 회색, 검정색 패턴이 뒤섞인 긴팔 셔츠와 검정 바지 등 차림새가 그대로였다고 전했다.

앞서 손 씨의 아버지는 지난 25일 개인 블로그를 통해 아들의 사진을 올리며 실종된 아들을 찾아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손 씨는 이날 새벽 2시까지 동성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이곳에서 잠이 들었다가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함께 있던 친구는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깨어나 집으로 돌아갔으나, 손 씨는 엿새째 행방이 묘연했다.

엿새 만에 손 씨의 사망 소식이 나오자, 누리꾼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이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술취해서 실족했나보네”, “저체온증인가” 등의 반응을 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KBS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