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니 일반인 몰.카 ‘가해자’였다는 유명 여배우

2021년 5월 21일

배우 이채영이 SNS에 올렸던 일반인 몰래카메라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다.

알고보니 일반인 몰.카 '가해자'였다는 유명 여배우

과거 이채영은 자신의 트위터에 일반인 여성을 몰래 찍어 올려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해당 사진이 SNS상에 다시 올라오며 누리꾼들의 질타를 또다시 받고 있다.

알고보니 일반인 몰.카 '가해자'였다는 유명 여배우

이채영은 “지쳐서 운전 안 해도 갈 수 있는 데니스에서 대충 먹어야지 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핑크빛 두려움의 그림자가. 사진 완전 날씬하게 나오는 거다. 진짜다. 먹지 말고 나갈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분홍색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은 큰 몸집의 여성이 담겨 있었다. 이채영이 쓴 ‘핑크빛 두려움의 그림자’라는 표현은 해당 여성을 타깃으로 쓴 것이다.

알고보니 일반인 몰.카 '가해자'였다는 유명 여배우

또 여기에 이채영은 “서울 가면 10kg 빼고 싶어졌다. 도촬 미안해요. 동기부여 고마워요”라는 글을 덧붙여 더욱 논란을 확산시켰다.

알고보니 일반인 몰.카 '가해자'였다는 유명 여배우

당시 이채영은 트위터의 사진과 글을 삭제했지만 누리꾼들은 이를 캡처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려 큰 논란을 낳았다.

여전히 많은 누리꾼들은 “이게 몰카지 뭐냐”, “이 사건 때문에 난 아직도 이채영 비호감이다”, “지금 이랬으면 완전 매장당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알고보니 일반인 몰.카 '가해자'였다는 유명 여배우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채영 인스타그램, 이채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