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2021년 5월 26일

MBC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집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 용산구 보증금 800만 원에 월세가 385만 원인 방 4개짜리 빌라’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지난 3월 MBC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짜리 집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이날 의뢰인은 서초, 용산, 종로 지역에서 방 2개 이상이며 거실이 넓은 집을 의뢰 조건으로 내걸었다. 예산은 보증금 5천 만원에 월세 450만 원까지였다.

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이에 집을 찾으러 나선 박나래와 박준형은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방 4개에 화장실이 2개인 풀옵션 하우스를 소개했다.

의뢰인이 원하던 넓게 빠진 거실과 주방은 화이트톤에 수납공간도 넉넉했다.

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집을 소개한 박준형은 “다용도실도 너무 넓어. 사람이 자도 되겠다”라며 감탄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패널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실제로 방송에 공개된 다용도실에는 세탁기와 건조기가 배치되어 있고도 자리가 넉넉했다. 어떠한 수납장이 들어와도 거뜬한 크기를 자랑하고 있었다.

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방 역시 넓찍했다. 특히 작은방에 위치한 남산타워 뷰를 본 출연자들은 “너무 좋다”라며 크게 감탄했다.

이어 붙박이장, 침대, 가전제품 등 모든 것이 기본 옵션으로 제공된 풀옵션 하우스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또한 바로 위에 위치한 옥상까지 사용이 가능했다.

박나래는 “외국인분들은 맥주 좋아하시지 않느냐”라며 루프탑 파티를 언급하면서 옥상의 장점을 어필했다.

실제 '구해줘 홈즈'에 나왔던 월세 385만 원 빌라의 실체

한편 이 집의 가격은 보증금 800만 원, 월세 385만 원으로 소개되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구해줘 홈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