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국에 ‘키스 게임’해 욕 먹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2021년 5월 26일

코로나19 시국에 어울리지 않는 한 예능 프로그램이 큰 비난을 받고 있다.

코로나 시국에 '키스 게임'해 욕 먹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화요청백전’에서는 남녀 참가자들이 짝을 이뤄 ‘이마 키스’ 게임을 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날 출연진들은 각자 허리에 끈을 묶고 서로에게 달려가 이마에 키스 마크를 남겼다.

코로나 시국에 '키스 게임'해 욕 먹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게임에는 배구선수 김요한과 가수 황우림, 야구선수 이대형과 가수 강혜연, 씨름선수 박정우와 가수 홍지윤 등이 짝을 지어 게임에 참가했다.

커플은 과한 승부욕에 얼굴 전체를 끌어안고 이마가 아닌 눈 두덩이에 키스를 하는 등 과한 스킨십을 연출하기도 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뿌리게 했다.

코로나 시국에 '키스 게임'해 욕 먹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방송 후 누리꾼들은 “코로나 시기에 이마 키스가 말이 되냐”, “제발 상식적인 게임을 하자”, “코로나 시국인데 접촉 게임이 웬 말이야”, “저급하다”, “이런 거 다 없애야 하는 거 아닌다” 등 비난의 말을 보냈다.

코로나 시국에 '키스 게임'해 욕 먹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한편 25일 방송된 ‘화요청백전’의 전국 시청률은 6.2%를 기록했다.

코로나 시국에 '키스 게임'해 욕 먹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조선 ‘화요청백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