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랑 위치가 바뀌었다는 제주 연돈 사장 근황

2021년 5월 28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제주 연돈 사장님이 오랜만에 프로그램에 목소리로 출연했다.

2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부천 카센터 골목의 반반가스집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아무리 시도를 해봐도 계속해서 돈가스 튀김옷이 축축해지는 원인을 찾지 못해 백종원에게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대해 백종원도 “사실 나도 돈가스 전문가가 잘 아니라 모른다”고 어려워했다.

고민하던 백종원은 문득 제주 연돈 사장님을 떠올렸고, 곧바로 전화를 걸어 축축해지는 원인에 대해 물었다.

연돈 사장님은 문제를 바로 이해하고 반반가스집이 사용하는 튀김기 브랜드가 무엇인지 물으며 “(W사는) 162~164도로 맞춰야 한다”고 조언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너무 고온으로 튀기면 육즙이 안에 갇혀 있다가 식으면서 빠져나와 튀김옷이 젖을 가능성이 있다. 스테이크는 수분이나 육즙 잡으려고 겉을 바짝 익히지 않나. 그 원리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김응서씨는 자신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백종원에게 “최근에 저희 직원 두 명이 또 그만뒀다”고 고백했다.

이에 백종원은 “좀 살살 하라니까”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