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출연진 관상보던 허경영이 파이 얼굴보고 한 발언

2021년 6월 1일

허경영이 ‘머니게임’ 출연자들의 관상을 봤다.

'머니게임' 출연진 관상보던 허경영이 파이 얼굴보고 한 발언

지난달 31일 전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허경영 총재님과 망상 놀이 인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전기는 허 대표를 직접 만나 ‘머니게임’ 출연진의 관상에 대해 질문했다.

'머니게임' 출연진 관상보던 허경영이 파이 얼굴보고 한 발언

이날 전기는 먼저 남녀 갈등에 관한 주제부터 이야기를 시작했다. 전기는 “요새 또 여러 가지 이슈가 있지 않느냐. 여성부부터 시작해서 모병제”라고 운을 뗐다.

이어 “허 총재님께서는 페미니스트에 대한 생각이 어떠신지”라고 질문했다.

'머니게임' 출연진 관상보던 허경영이 파이 얼굴보고 한 발언

이에 허 총재는 “(내가) 여성부를 없애고 그냥 가족부를 하자고 했다”라며 “여성가족부는 어머니를 모독하는 행위다”라고 소신있게 말했다.

또 그는 전기 영상의 댓글에서도 “대통령 당선 즉시 여가부를 폐지하겠다”라고 약속해 많은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은 바 있다.

'머니게임' 출연진 관상보던 허경영이 파이 얼굴보고 한 발언

허 총재는 전기의 요청으로 ‘머니게임’ 출연진들의 관상도 봤다. 먼저 전기에 대해서는 “악의가 없는 사람”이라고 호평했다.

이어 산범을 보면서는 “공부를 중단할 수밖에 없는 상”이라고 말했고 육지담은 “돈이 좀 붙는 상이다”라고 평가했다.

'머니게임' 출연진 관상보던 허경영이 파이 얼굴보고 한 발언

끝으로 파이의 사진을 본 허 총재는 “음”이라고 뜸을 들인 후 “으허허허”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내가 보니까 내 마음에 드는 여성 분은 어디에도 없네”라며 관상을 평가하지 않았다.

'머니게임' 출연진 관상보던 허경영이 파이 얼굴보고 한 발언

한편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허경영 총재 관상 제대로 보네”, “파이 보고는 아무말 안 한게 킬포”, “전기 대단하다. 진짜 허경영을 만나다니”, “이런 콘텐츠 재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게임' 출연진 관상보던 허경영이 파이 얼굴보고 한 발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논리왕전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