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터진 ‘전지현 이혼설’ 충격적인 남편 발언 내용

2021년 6월 3일

배우 전지현이 때아닌 이혼설에 휩싸였다.

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한예슬의 남자친구와 관련한 의혹 외에 배우 전지현의 이혼설을 함께 다뤘다.

이날 가세연은 전지현의 이혼설이 이미 지난해 12월 나왔다며 6개월 간 봉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방송에서 김용호는 “전지현의 이혼설이 나온 것은 지난해 12월인데 6개월 간 봉합이 되지 않은 것 같다”라며 “남편이 ‘전지현 남편 하기 싫다’라며 집을 나간 것으로 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전지현은 이혼을 원치 않고 있는 입장이다”라며 그 이유로 “지금 광고 계약된 데만도 수십 곳이라 위약금이 어마어마 할 것이다”라고 보았다.

또 “과거 사망한 고 최진실도 이혼 당시 광고 위약금이 어마어마 했다”라며 “사망 뒤에는 아이들에게 이 위약금을 청구한 걸로 안다”라고 전했다.

강용호는 “10억 대 광고비를 받는다 해도 위약금 30억 씩 물어주면 건물 몇 채 팔아야 할 것”이라며 “제일 쓸 데 없는 일이 연예인 걱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용호는 “전지현이 외국으로 이민을 고려하고 있다는 얘기도 들었다”라며 “전지현 입장에서는 ‘대한민국 톱스타’라는 자존심이 있는데 남편이 ‘나 전지현 싫어, 전지현 남편하기 싫어’ 이래버리면 최고라는 자존심에 금이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전지현과 최준혁은 지난 2012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두 명을 두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본격연예 한밤’,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