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양모 장하영이 가.슴 수술 후 ‘딸기잼’가지고 매일 한다는 짓

2021년 6월 4일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양모 장 모 씨가 구치소에서 수술한 가슴을 관리하고 딸기잼 팩을 한다는 근황이 전해졌다.

정인이 양모 장하영이 가.슴 수술 후 '딸기잼'가지고 매일 한다는 짓

최근 유튜버 제이tvc는 생방송을 통해 “장 씨의 근황을 제보받았는데 내용이 충격적이다”라며 “구치소에서 배식할 때 나오는 모닝빵에 나오는 딸기잼을 모아 얼굴에 팩으로 바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말했다.

정인이 양모 장하영이 가.슴 수술 후 '딸기잼'가지고 매일 한다는 짓

제보자는 장 씨가 딸기잼 팩을 바르는 방법을 그림으로 적어 전달했다는 것.

딸기잼을 얼굴에 바르고 있다가 교도관에게 적발되면 스티커를 발부받고, 그것이 누적되면 징벌방에 들어가니 숨어서 해야 한다는 지침도 적어놨다.

정인이 양모 장하영이 가.슴 수술 후 '딸기잼'가지고 매일 한다는 짓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기 전에는 수술한 가슴이 처질까 봐 달리기할 때 손으로 가슴을 잡고 운동한다는 목격담도 전해졌다.

정인이 양모 장하영이 가.슴 수술 후 '딸기잼'가지고 매일 한다는 짓

같은 구치소 동료들은 “가슴 마사지를 열심히 한다”면서 “흉터가 남지 않도록 연고도 열심히 바르고 스트레칭도 잘 한다. 가슴을 과시하며 ‘부자연스럽지 않냐’고 물어보기도 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정인이 양모 장하영이 가.슴 수술 후 '딸기잼'가지고 매일 한다는 짓

구치소에서 장 씨와 4일간 생활했다는 동료는 “당시에는 장 씨인 줄 몰랐다. 그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기도를 하는 편이다. 구치소 김치가 싫다며 영치금으로 김치를 사먹고 빵까지 시켜 먹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정인이 양모 장하영이 가.슴 수술 후 '딸기잼'가지고 매일 한다는 짓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방송 화면 캡처, EBS 방송 화면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