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꼬부부인 줄 알았는데 9년째 아내와 각방쓰고 있다는 연예인

2021년 6월 17일

가수 김정민이 아내 루미코와 각방을 쓰고 있다고 고백했다.

잉꼬부부인 줄 알았는데 9년째 아내와 각방쓰고 있다는 연예인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는 가수 김정민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정민은 아내 루미코와 9년째 각방을 쓰고 있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잉꼬부부인 줄 알았는데 9년째 아내와 각방쓰고 있다는 연예인

김정민은 “코로나19 때문에 집콕할 시간이 많이 생겼다. 집안일은 루미코가 많이 하는데 왜 내가 더 힘든지 모르겠다”라며 건강 정보를 얻어 아내를 돕고 싶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잉꼬부부인 줄 알았는데 9년째 아내와 각방쓰고 있다는 연예인

이어 김정민은 아내와 각방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셋째 낳고 아내를 배려하며 각방을 썼다. 9년 정도 지나고 있는데 후회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잉꼬부부인 줄 알았는데 9년째 아내와 각방쓰고 있다는 연예인

실제로 공개된 영상에서 이들 부부는 각방을 사용하고 있었다.

이른 시간 기상해 아침 식사를 준비하는 루미코와 달리, 김정민은 아들과 한 방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잉꼬부부인 줄 알았는데 9년째 아내와 각방쓰고 있다는 연예인

VCR 영상을 본 현영이 “결혼 생활한지 15년인데 각방 쓴 시간이 더 긴 거 아니냐?”라며 놀라워하자, 이성미는 “현영 씨는 각방 안 쓰냐?”라고 질문했다.

여기에 현영은 곧바로 “저도 각방 써요”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잉꼬부부인 줄 알았는데 9년째 아내와 각방쓰고 있다는 연예인

한편 이날 김정민은 ‘슬픈 언약식’을 열창하며 등장, 여전한 노래실력을 뽐냈다. 최근 그는 MBC ‘놀면 뭐하니?’의 MSG워너비 프로젝트에 합류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잉꼬부부인 줄 알았는데 9년째 아내와 각방쓰고 있다는 연예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조선 ‘퍼펙트 라이프’ 캡처, 김정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