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킥 ‘야.동 순재’ 대본 처음 봤던 이순재가 보였던 태도

2021년 6월 29일

배우 이순재의 인생 캐릭터인 ‘야동 순재’의 탄생 비화가 공개됐다.

하이킥 '야.동 순재' 대본 처음 봤던 이순재가 보였던 태도

지난 28일 방송된 특집 프로그램 ‘MBC 이즈 백’에서는 MBC 박미선과 홍현희가 레전드 시트콤을 회상했다.

이날 방송에는 ‘하이킥 시리즈’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순재의 ‘야동 순재’ 캐릭터의 탄생 비화가 공개돼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이킥 '야.동 순재' 대본 처음 봤던 이순재가 보였던 태도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야동 순재’ 캐릭터를 얻은 이순재.

박미선은 “(해당 콘셉트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하셨다고 하더라. 좋은 얘기 많은데 이걸 꼭 해야겠냐고 하시며 안 할 것처럼 하시다가 반응이 좋자 주례 가셔서 ‘일주일에 두 번 야동을 가라’라고 하셨다더라”라고 전했다.

하이킥 '야.동 순재' 대본 처음 봤던 이순재가 보였던 태도

실제로 당시 이순재는 ‘야동 순재’라는 별명을 얻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하이킥 '야.동 순재' 대본 처음 봤던 이순재가 보였던 태도

또한 같은 작품에 출연했던 나문희는 명대사로 꼽히는 “호박 고구마”로 여전히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이킥 '야.동 순재' 대본 처음 봤던 이순재가 보였던 태도

한편 해당 방송이 나가자, ‘야동 순재’를 그리워하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폭발했다.

이들은 “저때 하이킥 진짜 재밌었는데”, “너무 그립네요”, “다시 하이킥 했으면 좋겠다”, “다시보니 너무 추억이다”, “이순재 선생님 인생 캐릭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이킥 '야.동 순재' 대본 처음 봤던 이순재가 보였던 태도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MBC 이즈 백’ 캡처